■게시판으로 돌아가기■ 전부 읽기 1- 최신 50

어릴 적 같은 동네 살던 아는 형이 죽었음.

1:익명:2016/09/26(월) 23:43:59 ID:7LFQCAr4lE
엄마가 해준 얘기.

내가 유치원생이었을 때 복도식 아파트에 살았음.

같은 동에 늘 같이 놀던 형도 살았음.

나, 동네형, 울엄마, 그 형의 엄마. 이렇게 넷이 친하게 잘 다님.

2:익명:2016/09/26(월) 23:46:43 ID:7LFQCAr4lE
그런데 어느 날 새벽녘,

엄마가 현관 밖에서 자꾸만 칙칙- 하는 거슬리는 소리가 들려 자다 일어나 창문 밖을 내다보니

저승사자가 현관 앞 복도에서 엎드려 네발로 기어다니고 있었음

그것도 그 형의 집 앞만 왔다갔다거리면서.

3:익명:2016/09/26(월) 23:47:26 ID:7LFQCAr4lE
뭔가 쓸리는 소리는 검은 도포가 바닥에 칙칙 끌리는 소리.

깜짝 놀라 비명을 질렀지만 저승사자는 신경도 안쓰고 계속 느릿느릿-그 집 현관 앞만 왔다갔다 계속 엎드려 기어다님.

하지만 꿈이었음.

4:익명:2016/09/26(월) 23:51:25 ID:7LFQCAr4lE
다음날 또 그 다음날도 계속 그 꿈만 꿈.
...
엄마는 당연히 무서워 참지 못하고 그 형 엄마한테 이 꿈얘기를 함.

그 형 엄마도 요즈음 꿈자리가 뒤숭숭하다고 말함.

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저승사자가 나오는 꿈이란게 예삿일이 아니라 생각해 아줌마들 사이에서 용하다고 소문난 무당 점집에 찾아감.

무당에게 자초지종을 털어놓자 마자

'그 집 손(孫)이 죽는다. 방법이 없다. 이미 바꿀 수 없는 일'이라고 소름끼치도록 냉정히 말함.

5:익명:2016/09/26(월) 23:52:37 ID:7LFQCAr4lE
그 형의 엄마는 더더욱 공포와 분노가 쌓여 황급히 돌아가려고 함.


그때 무당이 뜬금 가만히 있던 울 엄마한테 얘기함.


'너네집 손은 산다.'


그 형의 엄마 뿐 아니라 우리 엄마까지 얼이 빠져서 돌아옴.

6:익명:2016/09/26(월) 23:52:58 ID:7LFQCAr4lE
며칠 후,

나랑 엄마, 동네형과 그 형의 엄마

여느때처럼 넷이 같이 시장갔다 돌아오는 길.

7:익명:2016/09/26(월) 23:53:23 ID:7LFQCAr4lE
넷이 아파트 입구에 다다랐을 때갑자기 동네형이 오줌이 마렵다며 먼저 아파트로 후다닥 뛰어 들어감.

8:익명:2016/09/26(월) 23:53:48 ID:7LFQCAr4lE
그때 뜬금 나는,

아파트 주차장 아주 구석탱이에 세워진 과일트럭을 발견하고 그 쪽으로 튀어가엄마한테 바나나를 사달라고 졸랐다고 함.

9:익명:2016/09/26(월) 23:54:28 ID:7LFQCAr4lE
엄마는 사줄 생각이 없었고 얼른 집으로 들어가자고 나를 타일렀지만

왠일인지 갑자기 바나나 타령을 무지하게 하며 트럭 앞에 딱 붙어 집쪽으로 안 들어가려고 했다고 함.

10:익명:2016/09/26(월) 23:55:28 ID:7LFQCAr4lE
그때.

그새 자기집까지 다 올라간 동네형이 복도 베란다 난간 위에서 몸통를 쑤욱 내밀고

11:익명:2016/09/26(월) 23:55:58 ID:7LFQCAr4lE
'엄마 문 잠겼어 열쇠 빨리빨리!!!!'하고 소리침.

그 형의 엄마가 가방에서 열쇠를 꺼내는 것을 본 형이 다시 후다닥 내려옴.

12:익명:2016/09/26(월) 23:56:28 ID:7LFQCAr4lE
아파트 건물 입구로 다시 뛰어 내려온 동네형이 그 순간,

쌩하고 급하게 출발하는 봉고차에 치임.뻥하고 치여 몸이 붕 떠서 날아갔다고 함. 나는 제대로 못 봐서 기억이 없음.

그 형은 그 자리에서 즉사.

13:익명:2016/09/26(월) 23:56:57 ID:7LFQCAr4lE
여기까지가 엄마가 해준 그 당시 이야기임.

아...


그때 그 아줌마가 저승사자 꿈을 꾸고 그 형이 죽었단 얘기구나..하고 생각했는데

14:익명:2016/09/26(월) 23:58:18 ID:7LFQCAr4lE
울엄마가 진저리 치는 표정으로 더 얘기함.


너 그때 그 아파트 복도 베란다 난간이 어느정도 높이였는 줄 기억하니?


딱 어른 가슴께까지 올라왔어.


나는 아직도.. 그 애가 난간 밖으로 쑤욱 고개를 내밀었던 순간이 기억나 소름끼친다...

4.48KiB
게시판으로 돌아가기 전부 읽기 이전 100 다음 100 최신 50 신고
코드 (비워두세요) :